베이징청년보 갈무리. 뉴스1

중국에서 주운 지갑을 주인에게 돌려주자 지갑 주인이 아이 병원비에 쓰라며 50만 위안(8453만원)을 쾌척해 훈훈한 미담사례가 되고 있다고 베이징청년보가 28일 보도했다.

산둥성 지난시에 사는 탕샤오롱씨는 두 살짜리 아이의 골수이식 수술을 위해 병원생활을 하고 있다. 골수 이식 수술에 들어가는 비용은 40만위안(6762만원)이다.

그는 최근 병원 주변에서 지갑을 하나 주었다. 지갑에는 2만 위안(338만원)의 현금과 신용카드, 운전면허 등이 들어 있었다.

탕씨는 아이의 병원비에 보태 쓰려는 생각을 하던 순간, 이 사람도 나와 똑같이 병원비 때문에 고민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탕씨는 수소문 끝에 지갑의 주인을 찾아 지갑을 돌려주었다. 지갑 주인은 딩이롱씨로 보상을 제안했으나 탕씨는 사양했다.

둘은 서로 연락하기로 하고 헤어졌다. 그런데 얼마 후 딩씨는 탕씨가 아이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알고 보니 딩씨는 거물 야채상이었다. 그는 자신의 창고에 순무 200톤이 있으며, 어차피 5월 이전까지 처리하지 못하면 값이 떨어지기 때문에 순무 200톤을 탕씨에게 기증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같은 사연이 지방신문에 실리자 다음날 순무 200톤이 모두 팔렸다. 순무 판매대금은 50만 위안(8453만원)이었다. 이는 아이의 수술비를 충분히 댈 수 있는 돈이었다.

이같은 사연이 알려지자 중국의 누리꾼들은 “정직함은 언젠가는 보상을 받는다” 등의 댓글을 달며 환호하고 있다고 베이징청년보는 전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