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 본보ㆍ여시재 주관 정책 콘퍼런스
[저작권 한국일보]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 메인무대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 한국일보와 여시재 공동 주관 컨퍼런스에서 이광재 여시재 원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역재생 방안’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 이틀째인 22일 한국일보와 여시재 공동 주관으로 열린 정책 컨퍼런스에선 도시와 기업은 물론 대학까지 협력하는 ‘시산학(市産學) 시스템’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주목됐다.

이광재 여시재 원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 메인무대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기조 강연자로 나서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 발전을 달성해야 한다”며 “그리고 그 엔진은 시산학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이 있으면 일자리가 있고 없으면 사라지는 사업은 그만해야 한다”라며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선 대학과 기업 리더들의 경험과 지혜, 추진력을 가진 지방정부가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또 “교육과 매력적인 도시가 미래 일자리를 만든다”며 “아파트단지나 도시 건설 시, 어린이ㆍ유치원을 의무적으로 만들게 하고 역세권을 공공 개발해 청년 취업자에게 제공하는 등의 도시계획을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 메인무대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 한국일보와 여시재 공동 주관 컨퍼런스에서 김도연 포스텍 총장이 ‘유니버+시티(Univer+City): 지역 발전을 위한 시산학 생태계’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두 번째 강연자로 등장한 김도연 포스텍 총장은 ‘유니버+시티(Univer+City): 지역 발전을 위한 시산학 생태계’란 주제 강연에서 대학과 도시, 기업이 협력, 일자리 창출 및 지속 가능한 발전까지 이뤄내는 유니버+시티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김 총장은 “연 평균 8~10% 고속 성장을 할 때는 일자리 문제가 없었으나 지금은 다르다”며 “미국 (제조업의 심장부로 불리던) 북동부 오대호(五大湖) 주변 도시들은 산업경쟁력을 잃으면서 인구가 감소하고 도시가 활력도 잃었지만 일부는 대학과 산업, 중앙과 지방정부의 긴밀한 협력체제로 다시 활기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또 “도시 인구 비중이 10% 늘어날 때마다 생산성이 30% 증가하는 등의 국가 발전은 도시 생성과 팽창을 통해 이뤄진다”며 “도시 발전 핵심은 시산학 생태계로, 대학은 지식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업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고, 정부는 협력체계를 이끄는 리더가 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일자리지원팀장과 김서준 해시드 대표도 이날 강연자로 나섰다. 이 팀장은 ‘지방 소멸, 미래 일자리로 넘는다’란 주제 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은 지역 중소도시가 대안적 장소, 매력적인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을 균형 발전과 지역 소멸을 방지하기 위한 방향으로 활용하고자 노력하지 않는다면 수도권 집중과 지방 소멸을 가속화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 대표는 “일자리가 빠른 속도로 없어지는 상황에서 그나마 남아있는 일자리들이 수도권에 모이는 현상이 더 심화되고 이대로 두면 고용 등 지역 불균형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위변조 방지 분산데이터 저장기술인 블록체인 사업 등에 대한 국가적 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