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동업자 유모씨 진술 확보, 지목된 총경은 ‘유착 의혹’ 부인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왼쪽)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해 유포한 정준영이 지난 14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와 정준영(30)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언급돼 유착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은 현직 경찰청 소속 A총경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A총경 조사에 착수했다.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경찰은 전날 밤샘조사한 승리의 동업자이자 대화방 참여자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34)씨로부터 “대화방에서 나온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하고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앞서 지난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들의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란 말이 딱 한 번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한 대화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도 찍고 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고 말한 대목이다.

대화가 이뤄진 시기는 2016년 7월이다. 당시 승리와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 등 대화방 참여자들은 서울 강남에서 술집을 열고 동업을 했다. 대화 내용만 보면 경찰이 업소의 뒤를 봐준 것으로 해석된다.

A총경은 2015년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과장으로 재직했고 2016년 총경으로 승진했다. 2017년에는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다.

경찰은 A총경이 승리나 정준영, 최종훈 등과 접촉이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지만 A총경은 단순 문의에 대한 설명을 해줬을 뿐 유착은 없었다는 취지로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총경이 강남경찰서 근무시절 관할 구역에서 발생한 승리 등 관련 사건을 폭넓게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총장이 언급된 시기가 A총경이 강남서에서 떠난 뒤라 경찰 내 또 다른 유착 공범이 있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