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색 상복 입고 ‘민주주의 사망’ 지적하며 의원총회
패스트트랙 총력저지, 만일의 사태대비 비상 대기령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대응마련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연일 강경모드로 현 정권과 여당을 몰아 부치고 있다. 15일 국회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여.야4당만의 연동형 비례제 도입 선거법 및 공수처 설치 법안을 추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소위 한국당 패싱 ‘패스트트랙’에 대비해 당력을 모아 총력 저지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는 의원들이 검은 상복차림으로 참석하며 ‘의회 민주주의 사망’을 상징하는 시위를 했다. ‘좌파독재 저지 선거법은 날치기, 사법부 무력화 공수처 반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의총을 시작했다.

나 원내대표는 “권력기관을 공수처로 장악하려는 것이다”라며”단호하게 맞서자”라고 톤을 높여 규탄발언하자 듣고 있던 의원들이 일제히 박수를 치기도 했다. 이어 다음주 청문회를 앞두고 일부 후보자의 부적격을 지적하며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해 대정부질문이 이어질 다음주 국회일정도 순탄치는 않을 전망이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의회 민주주의 사망'을 주장하며 검정색 옷과 넥타이를 착용하고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패스트 트랙' 안건인 ‘선거법 및 공수처설치’ 반대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동안 일부 의원들이 ‘공수처 반대’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오대근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