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기록하며 민주당 바짝 추격
윤리위원장 사의 열흘 넘었지만
황교안 “절차 생각중” 처리 뜸들여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ㆍ김순례ㆍ이종명 의원의 징계를 4ㆍ3 보궐선거 이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과 불과 5%포인트차로 좁혀지는 등 여건이 호전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건드리면 선거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여야 정치권이 5ㆍ18 망언 의원에 대한 신속한 징계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당 지도부가 시간 끌기에 들어가자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당내 일각에서도 빨리 문제를 털고 가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아 지도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5ㆍ18 논란 의원 징계를 논의했느냐’라는 질문에 “윤리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해 그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절차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이 구두로 사의를 표명한 지 열흘이 지났지만 여전히 사퇴 처리에 고민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한국당에 따르면 윤리위원장 임면은 대표의 권한이라, 대표가 결단하면 즉각 이뤄질 수 있다. 윤리위원장은 원ㆍ내외 인사 누구나 맡을 수 있지만, 투명성과 공정성이 특히 요구되는 만큼 통상 원외 인사가 맡아왔다. 따라서 황 대표가 윤리위원장 임면을 지연시키는 방식으로 5ㆍ18 논란 당사자들의 징계 논의를 자연스럽게 미루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사퇴만 수리하고 후임을 바로 인선하지 않을 경우 징계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 여론은 5ㆍ18 논란을 빨리 털고 가야 한다는 데 더 무게가 쏠려 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이 문제를 안고 가는 것은 여당에 공세 빌미만 줄 뿐”이라며 “5ㆍ18을 앞두고 이 문제를 부랴부랴 처리하게 되면 광주지역을 찾기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럼에도 지도부 내 기류는 4ㆍ3 보궐선거가 당면과제인 만큼, 선거를 승리로 끝낸 뒤 징계를 논의하는 쪽으로 형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이 32.3%를 기록하며 민주당(37.2%)을 바짝 추격해, 선거를 앞두고 자칫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일은 만들지 말자는 의견에 더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선 징계절차가 시작되면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방 뒤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인해 국민이 분열됐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친일청산에 앞장섰던 반민특위 활동을 ‘국민 분열’원인으로 인식했기 때문에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 염원 마저 ‘국론 분열’ 운운한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 참조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