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투자유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예탁결제원,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투자유치

입력
2019.03.07 13:41
0 0

‘아워크라우드 글로벌 인베스터 서밋’ 참가

‘프리 서밋 리더스 포럼’에서 한국기업 IR 세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병래)은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10개사와 함께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2019 아워크라우드 글로벌 인베스터 서밋’에 참가했다고 7일 밝혔다.

‘아워크라우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전문회사로, 이 회사에 등록된 150개국 3만여명의 전문투자자가 9억달러(약 1조원)의 자금을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올해 4회째를 맞은 글로벌 투자 유치 행사 ‘글로벌 인베스트 서밋’은 매년 1만여명의 벤처캐피탈(VC), 엔젤투자자, 대기업 관계자가 참석하는 국제적인 투자유치 행사로, 올해 서밋은 아워크라우드가 주관했다.

참가기업은 인진, 제이어스, 쿼럼바이오, 아스크스토리, 은성, 와이비소프트, 아이플래태아, 스포메틱스, 뉴지스탁, 딥서치.

예탁결제원은 이번 서밋을 위해 한국 IR 전용부스(Korea Pavilion)를 특별 설치ㆍ운영, 이 행사에 참가한 10개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했다.

존 메드베드 아워크라우드 회장은 사전회의에서 한국기업의 피칭과 전용부스를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적극 안내하는 등 한국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또 글로벌 투자자를 대상으로 개최된 ‘프리 서밋 리더스 포럼’(Pre-summit leaders forum)에서는 예탁결제원의 한국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설명과 한국기업 단독 IR 세션이 진행됐다.

500여명의 글로벌 투자자가 참석한 IR 세션에서는 한국 참가기업과 1:1 상담을 갖는 등 한국 기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서밋 참가를 위해 지난 1월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과 핀테크 협의회 회원기업을 대상으로 참가희망 기업을 모집했으며, 영어 IR 평가 등을 통해 상위 10개사를 선정했다. 또 선정기업에 대해 2월 한 달간 예탁결제원이 제공하는 IR 컨설팅, 영문 프리젠테이션 제작 컨설팅 등 사전 액셀러레이팅 교육을 통해 피칭 준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행사 참가로 국내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에게 다양한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다지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혁신창업기업에게 글로벌 투자유치 기회를 꾸준히 제공하고,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 설립을 통해 창업공간 제공 등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