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월 제주도에서 열렸던 ‘2018 해비치 바둑대결’에서는 커제(왼쪽) 9단과 이세돌 9단이 대국을 벌이고 있다. 당시 이 대국에선 이세돌 9단이 승리했다. 한국기원 제공.

'인간 대표 바둑 기사' 이세돌(36) 9단이 올해를 끝으로 프로기사 활동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이세돌은 5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 블러드랜드배 특별대국'에서 중국 최강의 기사 커제에게 156수 만에 흑 불계로 패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세돌은 "6살에 바둑을 시작하고 1995년 프로에 입단했다. 시간이 꽤 됐다"며 "아마 올해가 마지막인 것 같다"고 '폭탄 선언'을 했다.

'은퇴를 암시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세돌은 "아직 완벽히 정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장기간 휴직이나 은퇴 둘 중 하나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휴직을 하더라도 승부사로 다시 돌아오기는 어려운 상황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완전히 은퇴하면 돌아올 수 없다. 나중에 바둑을 다시 두고 싶을지도 모른다. 휴직은 어설픈 느낌이 있다"며 "올 한해 고민을 해봐야 한다. 어쨌든 올해를 마지막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활동 중단은 결심한 배경에 대해서는 커제를 가리키며 "이런 좋은 후배 기사들에게 앞으로 이기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지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작년을 마지막으로 할까도 생각했다. 너무 아쉬워서 1년을 좀 더 하려고 한 것"이라며 덧붙였다.

최근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이세돌은 "계속 바둑인은 할 것이다. 승부사는 떠나도 앞으로 다른 분야에서 다른 일을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