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증

조울증의 다른 이름은 양극성장애다. 기분이 고양됐다가 가라앉는 증상이 반복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조울증 환자가 30%나 증가했다. 특히 40ㆍ20ㆍ50대 순위로 자주 발생했다. 또 남성보다 여성이 1.4배 더 많았다.

조울증 환자는 자신감에 넘치고 지나치게 말을 많이 하며 과민한 기분이 적어도 한 주간 지속된다. 잠도 줄고, 지나친 상상력, 주의산만 현상을 보인다. 때로는 초조함, 흥청망청 물건 사기, 무분별한 성행위 등도 나타난다.

신경전달물질인 아드레날린 등이 과다 분비돼 지나치게 흥분ㆍ항진상태가 지속하기 때문이다. 자율신경이 조절되지 않아 교감신경 흥분상태가 계속되고, 그 결과 공격ㆍ충동ㆍ낭비적 행동이 나타나는 것이다.

조울증 여성은 위장장애가 많다. 흥분상태에서 심장이 빨리 뛰기도 한다. 이때 위장과 심장의 교감신경을 진정시키고, 부신피질의 코르티솔 분비를 도와준다면 이상 항진 기분을 억제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위장의 교감신경 진정을 위해서는 A8ㆍ10ㆍ12ㆍ14와 E42ㆍ45를 자극한다. 또 심장의 교감신경은 A16ㆍ18, G11, K9와 D1, I38을 자극해 진정시킨다. 부신피질의 코르티솔 분비를 위해 A5ㆍ6과 B7, L1, H1과 I18ㆍ19를 추가한다. 대뇌의 혈액 순환을 돕는 E8, I2, M4도 자극한다.

이들 위치에 순금침봉이나 압진봉으로 10~30번 꼭꼭 눌러 주기를 5~10분 반복한다. 침봉 자극 후 기마크봉 금색 소형을 매일 3~5시간 이상 붙인다. 오랜 시간을 두고 자극하면 반드시 자율신경조절을 개선할 수 있다. 조울증 환자는 자극성 음식이나 과음, 화학첨가물이 많이 든 음식을 삼간다.

자율신경 불안정에서 나타나므로 서암온열뜸기로 제1ㆍ2 기본방에 뜸을 떠주면 신체가 따뜻해지면서 정신이 안정된다. 1일 1~3회, 1일에 20~30분 정도 뜬다.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 회장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