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3월이면 전세계가 기리는 천재 과학자가 있다. 바로 ‘상대성 이론’으로 유명한 아인슈타인이다. 그의 생일이 화이트데이로 유명한 3월14일이다.

그만큼 3월이면 아인슈타인 관련 글이나 책들이 많이 나온다. 그 많은 책들 중에서 글봄크리에이티브가 아인슈타인의 생일에 출간 예정인 ‘우주와 아인슈타인 박사’는 좀 특별하다. 뉴욕 해럴드 트리뷴과 라이프지에서 기자 생활을 한 링컨 바넷이 쓴 이 책은 1948년 아인슈타인 생전에 출판돼 아인슈타인으로부터 “상대성 이론의 핵심 개념을 지극히 잘 설명했으며 일반 대중이 과학을 쉽게 이해하는데 값진 기여를 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아인슈타인 말대로 상대성 이론을 일상 생활 속 예를 들어가며 쉽게 설명한 이 책은 28개국 언어로 출판돼 100만부 이상 팔린 과학 교양서의 고전이다. 국내에는 이번에 IT전문지인 월간 인터넷의 송혜영 전 편집장이 박병현 UC버클리 핵공학 박사의 감수를 받아 번역 출간했다.

아인슈타인은 시간과 공간이 객관적 실체가 없고 사람들의 인식 범위 안에서 존재할 뿐이지만 냄새나 색깔처럼 특별한 증명을 거치지 않아도 받아들인다고 봤다. 즉 아인슈타인은 수학이나 물리학 법칙으로 증명하기 힘든 부분을 철학적 관점에서 접근했다. 그래서 저자인 바넷은 상대성 이론을 단순히 자연법칙이 아닌 인식의 변혁을 가져오는 사고체계라고 이해했다.

이 책은 그런 내용들을 풍부한 예시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바넷은 상대성 이론의 핵심적인 두 축 가운데 하나인 시간에 대해서도 “색을 분별할 수 있는 눈 없이 색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시간을 지정해줄 사건이 없다면 한 순간, 한 시간, 하루는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쉽게 설명했다. 아인슈타인도 바넷의 이 같은 노력을 높이 사서 “과학을 대중에게 알리는데 값진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바넷은 아인슈타인이 궁극적으로 탐구하려고 했던 것을 인간으로 봤다. 그는 “인간의 신체와 두뇌도 별들 사이에 공간을 떠도는 검은 먼지구름의 기본 입자와 똑 같은 입자로 돼 있기 때문”이라며 “결국 인간은 영원한 시간과 공간 속에 한낱 덧없는 존재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결국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에서 나왔다는 점을 깨닫는 것”이라며 아인슈타인이 평생동한 지향했던 연구의 귀결점을 강조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