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R&D 비용 20%씩 늘려와… 단가 더 낮춰 상생경영 강화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조감도. 이디야커피 제공

2020년 4월 경기 평택시 포승읍에 문을 열 예정인 이디야커피의 자체 원두 로스팅 공장 이름은 ‘드림 팩토리’다.

토종 커피브랜드의 신화를 쓴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평소 ‘꿈’이란 단어를 많이 쓴다. 그가 2017년 펴낸 자서전 제목도 ‘커피 드림’이다. 문 회장은 그 때 “모두의 꿈을 로스팅하겠다”고 외쳤다.

지난 18일 열린 드림 팩토리 기공식에서도 문 회장은 “이곳은 이디야 임직원, 전국 점주들과 그 가족들 그리고 이디야 메이트들의 꿈이 시작될 장소다. 또 이디야를 사랑하는 고객들의 꿈이 반영된 곳이기도 하다”며 “회사의 모든 역량을 드림 팩토리의 성공적인 완공을 위해 쏟아 붓겠다” 고 강조했다.

이디야커피는 2001년 3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에 1호점을 낸 이후 2016년 9월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점포 2,000개를 돌파했다. 현재 2,500개 점포로 국내 1위다. 이디야커피는 업계 최저 로열티, 마케팅비 본사 전액 부담 등 가맹점과 상생 정책을 통해 1%대의 낮은 폐점률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지난 18일 경기 평택시 포승읍에서 진행된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기공식에 참석한 문창기 회장과 직원들. 이디야커피 제공

창립 18주년을 맞는 올해 이디야커피는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지금까지 동서식품이 로스팅한 원두를 본사가 받아 가맹점에 납품해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1만2,982m²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건립될 드림 팩토리에서 연간 6,000톤의 원두를 직접 생산한다. 모든 공정은 전 자동, 친환경적이며 온도와 시간까지 세밀하게 제어하는 방식으로 커피의 다양한 향미를 이끌어내는 최신 로스팅 기법이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원두 뿐 아니라 스틱 커피, 음료 파우더 등도 자체 생산할 계획이다.

드림 팩토리는 단순한 생산 공장이 아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디야커피의 꿈을 책임질 연구개발(R&D) 센터가 함께 들어선다. 드림 팩토리 건립을 위해 투자한 금액이 350억 원. 프랜차이즈와 외식업 경기가 전반적으로 침체된 상황에서 연 매출(2,000억원)의 약 18%를 R&D에 투자한 이디야커피의 행보는 업계에서도 단연 화제다.

문 회장은 10년 전부터 차근차근 드림 팩토리 오픈을 준비했다.

2010년 커피연구소를 설립했고 매년 R&D 비용을 20% 이상씩 늘렸다. 2016년 4월에는 커피연구소를 서울 논현동 본사의 ‘이디야 커피 랩’으로 확장 이전하며 연구 시설을 확대했다. 음료, 베이커리, 로스팅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디야커피 R&D팀은 작년 매월 1회 이상의 신제품 출시를 목표로 총 37종의 신제품을 개발했고, 니트로 커피(저온 추출한 커피에 질소를 주입해 마치 흑맥주와 같은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커피), 스틱 원두커피 등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17년엔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십(WBC) 우승자인 데일 해리스와 제품 공동개발을 진행해 R&D 역량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디야커피는 내년부터 자체 생산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원두를 가맹점에 납품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가맹점은 비용을 낮추고 수익을 올릴 수 있어 상생 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흐름에 발맞추고 기업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R&D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고 있다”며 “전국 이디야커피 가족들의 꿈이 투영된 드림 팩토리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품질 좋은 커피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