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ㆍ18 징계 우선 처리” vs 한국ㆍ바른미래 “5ㆍ18만 다룰 수 없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들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8일 5ㆍ18 망언 논란 3인방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 안건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회의 때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윤리위 여야 3당 간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을 열고 징계 안건과 대상 등을 논의했지만, 간사간 이견으로 오는 28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여론을 의식한 듯 다음달 7일 전체회의를 열어 징계 안건을 회부하기로 했다.

윤리위원장인 박명재 한국당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징계안이 26건 회부돼 있는데 이를 다 다룰지, 아니면 20대 후반기 윤리위가 구성된 이후 회부된 8건만 다룰지, 5ㆍ18 관련 3건만 우선 다룰지 여부를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확정하기 위해 28일 간사 회동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5ㆍ18 관련 징계를 우선 처리하자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해충돌 논란을 일으킨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재판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 건과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민주당을 제외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정 안건 만을 다룰 수 없고 총괄적으로 상정해 다루자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민주당은 5ㆍ18 3건을 우선적으로 다루자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원장 입장에선 후반기 윤리위 구성 이후 접수된 8건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이 설명한 8건은 5ㆍ18 논란 3건과 손ㆍ서 의원 안건, 재정 정보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심재철 한국당 의원, 용산참사 유가족 모욕 논란으로 징계안이 제출된 김석기 한국당 의원, 해외 출장 당시 스트립바 방문 논란을 일으킨 최교일 한국당 의원 등이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