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이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이 김진태ㆍ김순례ㆍ이종명 의원의 ‘5ㆍ18 망언’ 사태를 두고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대신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이 시장도 “광주와 뜻을 함께 해주는 대구시민들이 계셔서 힘이 난다”고 화답했다.

권 시장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5ㆍ18 망언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지난 16일 사과와 위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장문의 문자 메시지에는 “저희 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저지른 상식 이하의 망언으로 인해 5ㆍ18 정신을 훼손하고 광주시민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안겨드렸다. 한국당 소속 대구시장으로서 이 시장과 광주시민에게 충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대구 시민 다수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다. 한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대구ㆍ경북 시도민 57.6%가 해당 의원들의 제명에 찬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권 시장은 “광주 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사적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달빛동맹’(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제 양심에서 우러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시장의 사과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곧바로 화답했다. 이 시장은 페이스북에서 “권 시장님의 격려가 큰 힘이 된다”며 “이런 메시지를 보내기가 결코 쉽지 않았을 것이기에 시장님의 진정성과 대구 시민의 깊은 형제애가 더 절절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두 시장은 흔들림 없는 달빛동맹 구축 의지도 다졌다. 권 시장은 "이럴 때일수록 대구와 광주 시민들간의 연대와 상생 협력을 더욱 단단하게 해서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시장은 "대구 2·28과 광주 5·18이 민족 운동사의 새로운 전기가 됐듯 오늘날 우리의 연대가 왜곡된 역사를 정의 위에 바로 세우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