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성당 미사에서 김용삼 문체부 1차관이 추모사 대독 
 여야 정치권 “나눔ㆍ사랑 뜻 이어받겠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인 1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김수환 추기경의 모습이 인쇄된 현수막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를 맞아 추모사를 통해 “불의와 타협하거나 힘과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용기를 배웠다”며 고인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명동성당에서 열린 추모미사에서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대독한 추모사를 통해, “독재정권 탄압 속에서 추기경님은 불의한 권력에 맞선 젊은이들을 보호해주셨다”며 “저도 추기경님과 인연이 깊은 천주교정의평화위원회와 천주교인권위원회에서 오래 활동하면서 불의와 타협하거나 힘과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용기를 배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대통령으로서 ‘사람이 곧 국가이지, 국민이 국가 아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는 추기경님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오늘 추기경님이 더욱 그리운 까닭은 미움과 분열이 아닌 사랑과 화해를 기도하는 우리 시대의 스승이셨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평화를 언급하며 “추기경님이 계셨다면 전쟁과 적대를 이겨낸 이 시간을 얼마나 반가워하셨을까 생각해본다”면서 “오늘 추기경님께 지혜를 물을 수 있다면 변함없이 만나고 대화하고 사랑하라고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계속 만나고 대화하겠다”며 “우리가 마음을 열고 역지사지할 때 전 세계도 평화의 길을 지지하고 도와주시고, 추기경님께서도 하늘에서 계속 기도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야도 이날 고인의 행적을 기리며 애도를 표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약자와 고통받는 이들의 동반자이자 군부독재에 대항한 민주화 세력의 구심점으로 한국 사회를 밝힌 김 추기경을 추모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민주화운동과 함께 평생 나눔과 사랑을 실천한 추기경의 뜻을 이어받아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국민의 자유와 인권이 보장되는 정의로운 민주사회를 위해 더욱 겸손한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기찬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사랑과 나눔, 상생의 씨앗을 뿌리고 간 김 추기경을 추모한다”며 “일평생 가장 낮은 자리에서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살아가신 추기경의 삶은 지금까지도 사회 곳곳에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에 어른이 없는 2019년, 김 추기경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진다”며 “바른미래당은 그가 만든 민주주의와 상생의 사회를 지키고 세워나가는데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