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방미 이후 첫 메시지… 여야 4당 “한국당은 반헌법 세력”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망언과 극우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장병완(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영표 민주당ㆍ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4당 지도부가 5ㆍ18 망언에 대해 비난 수위를 높이며 연일 자유한국당을 궁지로 몰고 있다. 논란을 촉발시킨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이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고 한국당이 이들에게 미온적 태도를 보이자 한국당을 ‘극우정당’으로 규정하고 전방위적 압박을 가하는 모습이다.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에) 가 있는 동안 한국당 의원들이 광주에 대해 여러 망언을 했는데, 제발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며 “1980년대 광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단 말이냐. 그럴 사안이 아니다. 그런 짓 하면 정말 죄를 받는다”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5ㆍ18 망언 규탄’을 귀국 후 첫 메시지로 내놓으며 한국당 압박에 가세했다.

여야 4당의 공조도 한층 강화됐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국회의원 143명은 이날 국회에서 5ㆍ18 망언을 규탄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공동전선을 구축한 이후 100여명이 넘는 의원이 함께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이 주도해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ㆍ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4당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행사장에는 행사를 공동주최한 의원 143명의 이름이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홍 원내대표는 “범죄적 망언을 한 세 의원을 국회에서 추방하지 못하면 국민이 국회를 괴물로 볼 것 같아 두렵다”며 “전날 한국당의 (징계) 결정을 보면서 스스로 전두환ㆍ노태우의 정당이라고 선언했다고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우 의원은 “한국당은 김진태ㆍ김순례 의원이 전당대회를 치르도록 보장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반헌법 세력의 길을 선택했다”며 “5ㆍ18을 자신들의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극우정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아무리 당권이 중요하고 대권이 중요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해야 할 말이 있다”며 “민주주의 표상인 5ㆍ18을 부정하는 것은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김진태ㆍ김순례 의원에 대해 징계를 유보한 당 중앙윤리위 결정이 ‘꼼수’라는 비판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징계 결정을 유예한 일에 대한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당규를 무시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이것이 과연 타당한 주장인가. 제1야당에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씀을 하는 것은 도에 지나친다”라고 항변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