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기금 6250만원 출연… 울산 첫 운영
현대차 로고

현대자동차가 울산지역 대학생 창의인재 육성과 소외계층 아동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현대차 노사는 14일 울산 동구 현대호텔에서 ‘대학생 교육봉사단 H-점프스쿨(울산)’ 6기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김창환 현대자동차 울산총무실장, 강정구 현대자동차 노조 사회연대실장, 이의헌 사단법인 점프 대표, 울산 대학생 교육봉사단, H-점프스쿨 학습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2013년부터 시행중인 ‘H-점프스쿨’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대학생 교사를 선발해 저소득층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교육 봉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대학생 교사에게는 장학금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멘토링 등을 제공해 학업과 진로 선택을 돕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H-점프스쿨’은 1기 50명으로 출발해 매 기수마다 대학생 교사 수를 대폭 확대, 5기수까지 운영을 마쳤다. 운영 지역도 서울 중심에서 대구경북, 강원, 부산 등 지방 지역까지 확대했으며 울산은 올해 처음으로 포함됐다. 현대차는 노사 사회공헌기금 6,250만원을 출연해 1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UNIST, 울산대 대학생 교사 25명에게 장학금 250만원을 지원한다. 우수 활동자로 선정된 대학생 교사에게는 해외탐방 기회와 현대자동차그룹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해피무브 글로벌청년봉사단’서류전형 우대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학생 교육봉사단은 H-점프스쿨 학습장으로 활용되는 하늘아이지역아동센터, 꿈마을지역아동센터 등 울산지역 5개 교육센터에서 소외계층 아동 100명을 대상으로 학과 교육, 진로/고민상담, 멘토링 등을 한 주에 6시간씩 10개월간(3월~12월) 진행할 예정이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