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치 신청 도시서 부산 제쳐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오거돈(오른쪽) 부산시장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을 축하하고 있다. 진천=연합뉴스

서울이 44년 만에 다시 하계올림픽 개최에 도전한다. 서울시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남북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올림픽의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대의원 투표 결과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경쟁 도시인 부산시를 여유 있게 제쳤다. 이로써 서울은 1988년 한국 최초의 올림픽을 개최한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유치에 나서게 됐다. 2032년 대회는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 사실상 결정된 평양시와 함께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서울은 수도의 상징성, 평양시와 공동 개최에 걸맞은 위상이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 각종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이 앞서고, 수도권까지 2,000만명을 아우르는 인구와 인프라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았다. 박 시장은 선정 발표 후 “2032 하계올림픽이 스포츠 축제를 넘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남북 공동유치를 위해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체육회는 지난달 유치를 신청한 서울시와 부산시 실사를 마쳤고, 이 결과를 1월 31일 이사회에 보고했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는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서울ㆍ평양은 브리즈번(호주), 상하이(중국) 외에도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등과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부산은 2002년 아시안게임 개최에 이어 첫 올림픽 유치에 도전했지만 무산됐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모든 것이 서울에 집중되는 수도권 공화국이라는 약점을 부산이 해소해줄 수 있다"고 역설했지만 체육회 대의원들의 지지를 얻지 못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