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부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종이비둘기를 날리는 평화선언 및 성화점화 퍼포먼스를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청와대가 2월 개각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문재인 정부 집권 2기 체제 전환을 위한 개각이 3월 이후로 늦춰지게 됐다. 일부에서 제기된 이낙연 국무총리 교체설에 대해서도 “가능성 제로”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는 (개각이)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총리까지 개각 대상으로 얘기하는데, 그런 가능성은 제로”라고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개각은 대통령의 결정 사안이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당분간은 (언론이)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이르면 이번 주 후반에 개각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강하게 제기됐다. 현직 국회의원 신분인 김부겸 행정안전부ㆍ김영춘 해양수산부ㆍ김현미 국토교통부ㆍ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부처 장관들을 중심으로 한 개각 대상과 후임 인사 하마평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ㆍ박상기 법무ㆍ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며, 개각 규모는 7, 8명의 중폭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개각 시기가 늦춰지는 데는 오는 27, 28일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영향도 없지 않아 보인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