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임효준이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6차 대회 500m 2차 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딴 뒤 기뻐하고 있다. 국제빙상경기연맹 홈페이지

남자대표팀 간판 임효준(23ㆍ고양시청)과 황대헌(20ㆍ한국체대)은 1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500m 2차 레이스와 남자 1,0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은 월드컵 개인전 전 종목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은 전날 열린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황대헌, 남자 1,500m에서 김건우(21ㆍ한국체대)가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이날도 2개의 금메달을 모두 획득하며 이번 대회에 걸린 개인전 4개의 금메달을 모두 싹쓸이했다.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 임효준은 이날 남자 5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31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초반부터 레이스를 지배한 완벽한 경기였다. 1번 레인에서 출발한 임효준은 빠른 스타트로 선두 자리를 꿰찼다. 이후 새뮤얼 지라드(23ㆍ캐나다)와 치열한 1위 싸움을 펼치던 임효준은 공간을 내주지 않으며 선두를 유지했다. 승부는 결승선을 2바퀴를 앞두고 갈렸다. 임효준의 자리를 노리던 지라드가 무리하게 스피드를 끌어올리다 홀로 넘어졌다. 이미 3, 4위와 거리를 벌려놓았던 임효준은 여유롭게 결승선을 가장 먼저 끊었다.

함께 나선 김건우도 이번 대회 1,500m 금메달에 이어 500m에선 41초666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1,000m에선 황대헌이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대헌은 결승선을 두 바퀴를 남기고 1위로 치고 올라간 뒤 2위 그룹을 따돌리며 1분27초257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반면 여자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한 개의 금메달도 획득하지 못해 남자대표팀과 명암이 엇갈렸다. 이날 여자 1,000m에서 여자대표팀 간판 최민정(21ㆍ성남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지만 같은 날 열린 계주 결승에서는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여자대표팀은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지만, 마지막 주자 김지유(20ㆍ한국체대)가 반칙을 범했다는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아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