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부 완충지대 맡아달라” 제안… 서방동맹은 시큰둥
러시아ㆍ이란 연계 부대는 실제 교전도… “70명 이상 사망”
지난해 4월 터키와의 접경 지역인 시리아 북부 만비즈 지역의 미군 캠프에서 한 군인이 장갑차 위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0일 시리아 주둔 미군 2,000명을 빠른 시일 내에 철수시키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만비즈=AP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3월 시작된 시리아 내전이 러시아와 이란을 등에 업은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 측의 승리로 끝나가는 가운데, 이제는 ‘같은 편’에 속했던 관련국들 사이에 갈등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시리아 반군 측을 지원해 온 미국과 서방 동맹국들이 ‘완충 지대’ 설립을 두고 묘한 신경전을 벌이는가 하면, 친(親)정부군 진영 내에선 러시아와 이란의 지원을 각각 받는 군 부대끼리 정면 충돌해 70여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군 대 반군’이라는 단순 대립을 넘어, 주변 열강들과 다양한 반군 세력들이 합종연횡을 이루며 서로 얽히고 설킨 형태로 전개된 시리아 내전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그 복잡성이 더해지는 모습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터키와 국경을 접한 시리아 북부에 새로운 ‘완충 지대’를 세워 이를 맡아달라고 영국과 프랑스, 호주 등 동맹들에 요청했다고 정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트럼프 대통령이 공표한 ‘시리아 주둔 미군 2,000명의 4~6개월 내 철수’가 현실화할 경우 우려되는 ‘힘의 공백’ 부작용을 막기 위해 해당 지역을 ‘서방 연합군의 통제 구역’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WSJ에 따르면 미국이 이런 제안을 한 건 시리아 북부를 근거지로 삼는 시리아 쿠르드민병대(인민수비대ㆍYPG)와 터키의 대립 때문이다. 반군 중 하나인 YPG는 미국의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에서 큰 역할을 수행했고, 터키는 IS가 패퇴한 뒤 반(反)아사드 반군 조직 연합체인 자유시리아군(FSA)을 파트너로 삼아 ‘YPG 소탕’에 나섰다. 미국으로선 터키가 ‘시리아 반군 지원’에선 한배를 탔다 해도, 이 지역이 완전히 터키 측의 수중에 넘어가면 결국 자국의 영향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여전히 YPG와 손을 잡을 필요가 있다.

그러나 시리아 내전에 개입한 서방 동맹국 가운데 미국의 요청에 ‘동의’를 표한 국가는 아직까지 단 한 곳도 없는 상태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WSJ에 “협상이 진행 중이나, 결정된 건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미군 철수’ 발표를 두고 “동맹들과 협의하지 않은 일방적 결정”이라는 비판이 나온 점을 감안할 때 영국 등이 흔쾌히 응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WSJ는 “동맹국들을 ‘완충 지대’ 계획에 끌어들이는 건 미국 관리들이 직면한 도전이자 난제”라고 평가했다. 터키 역시 미국의 제안에 반대하면서 해당 지역을 자신들이 통제하는 ‘완충 지대’로 구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균열’ 조짐이 생긴 건 반대편 진영도 마찬가지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전날 시리아 서부 하마주(州)의 라시프 지역에서 러시아 연계 민병대 ‘타이거군(軍)’과 이란 연계 ‘제4단’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고 그 결과 70명 이상이 사망했다. 시리아 내전 국면에서 ‘아군’이었던 부대끼리 대규모 무력 충돌을 빚은 셈이다. 친터키 반군인 FSA 대변인은 “러시아와 이란 양쪽 다 이 지역을 통제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친정부 성향 매체인 알마스다르뉴스는 타이거부대 소식통을 인용해 “두 부대의 충돌 보도는 터키 정권의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미 상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에 적극적인 반대 행동을 하고 나섰다. 상원은 지난달 31일 ‘중동 안보정책법 수정안’의 표결을 위한 절차 투표를 실시해 68(찬성) 대 23(반대)으로 가결시켰다. 시리아 및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철수에 반대하는 내용으로, 이 수정안의 최종 의결은 다음주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시리아 철군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 명령에 따른 것이어서, 수정안이 상원에서 의결된다 해도 실질적인 효력은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