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베트남과의 8강전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질문받고 있다. 두바이=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 진출을 다투는 일본 대표팀 감독이 쉽지 않은 한판 대결을 예상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23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부터 힘든 일정을 치르고 있다”고 전하면서 “다행히 선수들은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베트남의 전력을 두고 “박항서 감독이 정말 좋은 팀을 만들었다”며 “박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베트남 축구의 수준을 높이고 국제 대회에서 업적을 남기고 있어 내일도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감독이 베트남 저연령대부터 국가대표팀까지 선수들을 지도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사령탑과 함께 있는 코치들도 훌륭한 일을 해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치켜세웠다.

8강전부터 비디오 판독(VAR)이 도입되는 데 대해선 “선수들에게는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경기에 임하라고 주문하고 있다”며 “VAR 판정으로 확인해야 하는 장면이 나올지도 모르겠지만 규정을 준수하며 우리가 할 일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은 한국시간 24일 오후 10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 8강전을 펼친다.

두바이=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