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ㆍ빙상인연대 “6건 성폭행 사례 확인” 
[저작권 한국일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젊은빙상인연대, 빙상계 성폭력 사건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지훈 자문변호사, 손의원,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 오대근기자 /2019-01-21(한국일보)

젊은빙상인연대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건의 성폭행 사례를 확인했다”면서 “가해자들이 계속 빙상계에 머물 수 있었던 것은 빙상계를 장악한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의 제자들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피해자 적극 증언 및 간접 인정 등을 통해 확인한 성폭행 사례는 심석희 선수 건을 포함해 총 6건”이라며 “피해자들은 여전히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이 직접 밝힌 사례에 따르면 빙상 선수 A씨는 10대 때 한체대 빙상장에서 스케이트 강습을 받던 중 한체대 전 빙상부 조교 B 코치로부터 수 차례에 걸쳐 성추행을 당했다. 훈련 도중 자세를 교정해준다는 핑계로 강제로 안거나 입을 맞췄는가 하면, 해외 전지훈련에서도 강제 포옹 및 입맞춤이 계속됐다는 것이다. B 코치는 또 ‘밖에서 만나 영화 보러 가자’ 등의 연락도 했다. A 선수는 현재 스케이트화를 벗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 의원은 “A 선수가 이를 거부하자 B 코치가 폭언을 퍼부었다”면서 “뿐만 아니라 (앙심을 품고)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A 선수의 경기력을 떨어뜨리는 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성폭행 피해자가 전 교수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전 교수는 성폭력 사건을 충분히 인지했지만 아무 조치도 하지 않았고, 가해자는 여전히 빙상계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전 교수가 사건의 은폐에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빙상연맹 부회장)가 2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폭력·성폭력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전 교수는 즉각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재범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상습 (성)폭행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전 교수는 “심석희는 어려서부터 조 코치에게 배웠고 대학에 와서는 대표팀 소속으로 선수촌에 있었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내가 사실을 다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내 책임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들께 아픔을 드려 용서를 구한다. 힘든 시련을 겪은 제자 심석희에게도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체대 교수직 사퇴 의사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

빙상인연대의 최근 행보에 대해서는 불편함을 드러냈다. 전 교수는 “그들이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행동하는지 개인적으로 의구심이 든다”면서 “어떤 사람으로 구성돼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할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는 빙상인연대가 조 전 코치를 회유했다는 내용도 폭로했다. 그는 “빙상인연대 관계자가 조 전 코치에게 나와 관련된 비위 사실을 알려주면 합의서를 써주겠다고 했다”면서 “다만 해당 관계자의 실명은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