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 수상자들이 21일 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은 21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제8회 에쓰오일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식을 열고 기초과학 분야의 젊은 연구자 10명과 이들의 지도교수 10명에게 연구지원금 총 2억7,500만원을 전달했다.

대상 수상자는 △수학 부문 서울대 윤상균 박사 △물리학 부문 서울대 김준기 박사 △화학 부문 울산과학기술원(UNIST) 사영진 박사 △생물학 부문 서울대병원 이주호 박사 △지구과학 부문 연세대 최명제 박사 등이다. 이들은 각각 연구지원금 4,000만원을 받는다.

우수상 수상자는 서울대 박성태(수학)·김동하(생물학)·박훈영(지구과학) 박사, 성균관대 안성준(물리학)·정인섭(화학) 박사로 각각 1,500만원의 연구비를 받는다.

에쓰오일은 2011년부터 기초과학 분야 지원을 위한 독립 공익재단인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해 △우수학위 논문상 △선도과학자 표창 △과학영재아카데미 후원 △개발도상국 과학자에 기술 전수 등의 사업을 벌이고 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