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민단체, 류선생 기림 사업 본격화

시민순례단 국내외 자료수집, 연구집 출간

선생 서훈등급 상향 국민청원도 진행

독립운동가 류자명 선생. 충주시 제공

항일 독립운동가이자 농학자인 류자명(1894~1985)선생의 업적을 재조명하자는 운동이 그의 고향 충북 충주에서 시동을 걸었다.

충주지역 시민단체인 ‘푸른세상(대표 박일선)’은 16일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 3.1운동 100주년 등 뜻 깊은 해를 맞아 독립운동가 류자명 선생 기념 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그간 왜곡된 역사 속에 도외시됐던 선생을 제 자리에 올려놓기 위해서”라고 사업 취지를 설명했다.

푸른세상은 우선 국내외 산재한 선생 관련 자료를 수집, 연구할 계획이다. 특히 선생이 주로 활동한 중국내 자료를 적극 발굴하고, 선생의 중국 자녀들에 대한 조사·연구도 병행키로 했다. 이를 위해 이 단체는 ‘류자명선생 삶을 찾아서’라는 시민순례단을 꾸려 국내외 답사를 벌일 참이다. 선생은 3.1운동 즈음 중국으로 망명해 항일투쟁을 벌였으며, 해방 후엔 중국에서 농학자로 일했다.

선생의 삶과 독립정신을 담은 책자도 발간한다. 이 책은 한중일 3국 전문가들이 필진으로 참여해 무크지 형식으로 올해 안에 출간될 예정이다.

선생의 업적을 재평가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푸른세상은 지난 14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류자명 선생의 서훈 등급을 상향해달라고 국민청원하고, 같은 내용의 공문을 국가보훈처에 발송했다. 같은 날 문화재청을 상대로는 류자명 전용전시관 건립 필요성을 설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이 단체는 “조선의열단을 창립하는 등 항일운동에 헌신한 선생의 업적이 아나키스트란 이유로 제대로 평가되지 못하고 있다. 선생의 아나키즘은 좌도 우도 아닌 ‘반강권주의’ ‘상호행복주의’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자는 것이었다.”고 서훈 상향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박일선 대표는 “선생은 당시 분열됐던 독립운동 파벌을 통합시킨 주역이며, 남한과 북한, 중국 등 3국에서 서훈을 받은 보기드문 인물”이라고 했다. 우리 정부는 1991년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이는 우리나라 서훈 5개 등급 가운데 4등급에 해당한다.

충주에서 태어난 류 선생은 충주간이농업학교(충주농업학고 전신)교사 시절이던 1919년 계획한 만세운동이 일경에 발각되자 중국으로 망명했다. 아나키즘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조선의열단에서 항일무쟁 투쟁에 앞장섰고, 1930년대에는 중국내 한인 혁명세력의 통합에 집중했다. 농업기술 연구에도 몰두한 그는 중국에 남아 농학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겼다. 그가 교수로 재직했던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시 후난농업대학에는 그의 업적을 기리는 전시실이 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