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케냐 나이로비에서 폭탄과 총기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부상당한 시민을 대피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서 무장괴한들이 총격과 폭탄 테러를 자행해 외국인을 포함해 최소 15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나이로비 ‘리버사이드 드라이브’지역 상업단지 한 호텔에서 차량폭발과 아울러 폭탄과 총기 공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번 테러와 관련해 소말리아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알샤바브는 라디오 선전 매체를 통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사건 발생 지역 인근에는 우리 기업의 현지 사무소 등이 자리하고 있으나 아직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홍인기 기자

호텔 감시카메라에 잡힌 무장괴한의 모습. AP 연합뉴스
케냐 나이로비 도심에서 차량폭발과 총기 사격 테러가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