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지난 20일 국회 앞 여의도 광장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카카오가 현재 시범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서비스 도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택시 업계와 대화를 하기 위해 한 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는 15일 “택시 업계와의 협력과 사회적 합의를 우선으로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는 물론 업계와 보다 많은 대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가 현재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를 두고 택시 업계는 그 동안 강하게 반발해왔다. 택시 기사 두 명이 극단적인 선택에 나선 것은 물론 몇 차례 도심 대규모 집회도 열면서 서비스 도입을 강하게 반대해 왔다. 정부·여당이 이 같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사회적 대타협 기구’ 구성을 추진해왔지만 양측의 극단적 대립에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카카오는 이에 “(업계와)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으며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다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택시 종사자들의 후생 증진과 이용자들의 승차난 해소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업계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 이동의 혁신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