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서 올해 첫 현장 최고위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새해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2월에 (유치원 관련 법안을) 처리해 유치원 문제로 인해 (학부모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구로구 소재의 한 유치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사립유치원이 어떻게 운영되고, 어떤 애로사항이 있는지 자세히 들으려고 지도부와 당직자들이 왔으니 기탄없이 말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올해 첫 번째 현장 최고위로, 현장에서의 소통 강화를 통해 민생경제 현안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취지다. 이날 최고위에는 이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장현국·백희숙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 공동대표, 사립유치원 교사, 학부모 대표 등이 참석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처리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현장의 우려를 수렴, 사립유치원 다독이기에 주력했다. 그는 “지난 여름부터 어린이집 문제가 아주 심각하게 대두돼 학부모들이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 “특히 올해 개원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부족사태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해서 '유치원 3법'을 처리하려고 했는데 유감스럽게도 처리 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이 우려하고 있는 포괄적인 양도·양수도 검토하고 있고, 장기수선충당금 문제도 저희가 검토해서 교육당국과 협의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저도 교육부장관을 지냈지만, 교육과 보육은 국가가 많이 책임을 져야 하는 영역인데 국가가 그것을 제대로 할 수 없어서 사립유치원에 그 몫을 떠넘겼다”면서 “이제라도 공공교육과 보육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육 재정과 관련해서는 “남북관계가 금년에 많이 호전돼 안보비용 수요가 줄기 때문에 보육 쪽으로 훨씬 더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보육의 국가화 정책방향으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