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연방준비위원회 회의 후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올해 기준금리를 동결 또는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미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거나 낮출 가능성을 87% 반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방기금 금리선물은 투자자들이 향후 연준의 기준금리 방향을 베팅하는 지표다.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 반영된 연준의 2019년 기준금리 동결 또는 인하 가능성은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10%대 수준에 그쳤지만 지난달부터 급격히 상승했다. WSJ은 “지난해 11월 초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기준금리가 더 오를 가능성을 90% 반영했다”며 “최근 투자자들의 베팅은 시장 심리의 급격한 변화를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이는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조절 요구가 거세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JP모건은 미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4분기 2.5%, 올해 1분기 2.2%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고 골드만삭스도 올해 1분기 2.5%에서 4분기 1.6%까지 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은 지난해 4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현재 미국 기준금리는 연 2.25~2.50%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