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2상 개시 임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2상 개시 임박

입력
2019.01.03 20:55
0 0

파멥신은 연구중심 항체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으로, 항체신약 개발과 관련해 연구개발 단계에서부터 임상 단계에 이르기까지 사업화 전주기에 걸쳐 항체치료제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선도기술인 타니비루맵(TTAC-0001)은 2017년 호주에서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2a상이 성공리에 종료된 항암 항체신약 후보물질로, 지난 3월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승인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미국에서의 임상2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음에 따라, 임상2상 종료 후 희귀질환 적응증에 대한 조건부 승인제도를 통해 시장출시 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제약사인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타니비루맵의 병용요법 공동임상연구 협약에 따라 재발성 교모세포종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1b/2를 2017년 말부터 시작했다.

그 외에도 다중표적항체, CAR-T/NK 등 다양한 항체 신약 물질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해외 글로벌 빅파마가 주도하고 있는 항체치료제 시장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항체신약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글로벌 항체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