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위기 증폭...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검찰에 수사 의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길병원 위기 증폭...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검찰에 수사 의뢰

입력
2018.12.24 17:15
0 0
19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가천대 길병원 1층 로비에서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길병원지부 조합원들이 ‘노동 조건 개선하라’ 등 손 팻말을 들고 있다. 이환직 기자

가천대 길병원의 위기가 더해지고 있다. 60년 만에 첫 파업으로 입원 환자 수가 급감한 데다,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까지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이결여 가천길재단 회장과 길병원으로부터 불법 정치 자금을 제공 받은 의혹 선상의 15명 의원에 대해 인천지검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불법 정치 자금을 제공하도록 지시한 윗선과 몸통이 누구인지, 어떤 국회의원들에게 흘러 들어갔는지가 밝혀지지 않았다”라며 “수사 의뢰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길병원에 대한 사정당국의 수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선 5월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길병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전 보건복지부 국장급 간부 허모(56)씨를 구속했다. 전 길병원 원장 이모(66)씨 등도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이씨 등이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나 인천지역 의원 15명에게 4,600만원을 쪼개기 후원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경찰은 이 회장이 연루되거나 의원들이 쪼개기 후원 사실을 알았다고 볼만한 정황이 없다고 발표했다.

피해는 현실화되고 있다. 인천시와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길병원지부에 따르면 길병원 입원 환자는 길병원지부가 인력 충원과 적정 임금 보장 등을 요구하며 19일 오전부터 파업에 돌입한 지 5일 만에 75.7%가 감소했다. 파업 전날인 18일 오전 10시 기준 1,114명에서 23일 오후 5시 기준 현재, 270명으로 줄었다. 퇴원한 환자들은 간호사 부족 등으로 불편을 겪다가 다른 병원으로 옮기거나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유지업무 부서는 정상 운영 중이지만 환자 수술 날짜 지연 등의 불편은 이어지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