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아대, 약학대학 유치 추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동아대, 약학대학 유치 추진

입력
2018.12.03 16:41
0 0

정부 2020학년도 약대 60명 증원

동아대, 전북대, 제주대 유치전

부산 동아대 구덕캠퍼스 전경. 동아대 제공

부산 동아대가 약학대학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정부가 2020학년도 국내 약학대학 정원을 60명 가량 늘이기로 방침을 정한 데 따른 것이다.

동아대는 이 같은 정부 방침이 정해진 것에 따라 약학대학 유치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병원 내 의약품 처방, 감염 관리 강화, 신약 개발 연구인력 수요 증가 등에 따라 지난 9월 교육부에 2020학년도 보건ㆍ의료 분야 정원 배정 중 약사 60명 증원 요청안을 제출했고, 교육부는 현재 배정학교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약사 배정이 검토되고 있는 대학은 동아대를 비롯해 전북대, 제주대 3곳이다. 이들 대학은 약학대학 공동추진위를 구성하기도 했다.

동아대는 의과대학이 있으면서 약학대학이 없다는 점과 부산 울산 경남지역 800만 인구 대비 약학 대학 정원이 부족해 지역에 약사 수가 절대 부족하다는 점 등을 유치전에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간호대학, 동아대병원 임상시험연구센터 등 병원 약사와 R&D전문약사 인력을 키울 수 있는 인프라 등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강조할 계획이다.

동아대 측은 “이번 주에 총장 주재 관계 부처장 회의를 열어 약학대학 유치를 논의하는 등 약학대학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중 대학별 계획서를 받고 내년 1월 중 약학대학 설립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