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따뜻해진 강원도, 스키장 개장 일주일 늦어질 듯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갑자기 따뜻해진 강원도, 스키장 개장 일주일 늦어질 듯

입력
2018.11.16 09:14
0 0
지난 11일 강원도의 한 스키장에서 제설작업 중인 모습. 강원도 내 스키장들은 그러나 최근 기온이 급상승해 제설작업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슬로프에 눈을 뿌리며 개장을 준비했던 강원도 스키장들이 작업을 중단했다. 최근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 때문인데, 개장이 예년에 비해 일주일가량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평창 등 강원도의 일부 스키장은 지난달 말 최저기온이 영하 4.5도까지 떨어지면서 이른 추위가 시작되자 인공눈을 만들며 개장 준비를 서둘렀다. 하지만 수일 전부터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제설(製雪) 작업을 중단했다.

지난해 11월 15일의 경우 대관령 일대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3도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15일 기온은 영하 2.8도에 머물렀다. 특히 이날 낮 최고기온은 11도까지 치솟아 작년 0.8도에 비해 크게 높았다. 평년(30년) 낮 최고기온 6.7도보다 4도 이상 높은 기온이다. 슬로프를 열려면 3일 연속으로 제설기를 가동해야 하는데 밤에 뿌린 눈이 낮에 다 녹아버리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평창 용평리조트와 위닉스평창 스키장은 이번 주로 예정했던 개장을 미뤘다. 추위가 이어졌다면 9일부터도 일부 슬로프를 열 수 있었다. 지난해 11월 17일 개장했던 용평과 휘닉스평창 스키장은 올해 1주일 정도 늦춰 다음주 개장할 계획이다. 도내 다른 스키장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