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위 렌터카회사 SK네트웍스가 3위 업체인 AJ렌터카를 인수했다. 이로써 SK네트웍스는 업계 1위인 롯데렌터카를 바짝 뒤쫓게 됐다.

SK네트웍스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AJ렌터카 지분 인수를 승인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사회 의결에 따라 SK네트웍스는 AJ네트웍스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AJ렌터카 지분 42.24%를 3,000억원에 사들이게 된다. SK네트웍스는 이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본 실사와 기업결합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올해 말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가 AJ렌터카 인수에 성공하면서 렌터카 시장은 롯데렌터카와 SK네트웍스의 양강 체제로 빠르게 개편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SK네트웍스와 AJ 렌터카의 시장점유율(올해 상반기 기준)은 각각 12.0%, 9.8%다. 이번 인수로 SK네트웍스의 시장 점유율은 21.8%까지 높아지게 된다. 롯데렌터카(24.3%)와의 격차도 크게 줄였다.

업계에선 렌터카 사업 확대, 차량공유 시장 선점을 위한 SK네트웍스의 전략으로 이번 인수를 평가하고 있다. AJ렌터카는 최근 ‘빌리카’란 브랜드를 출시하며 차량공유 사업에 집중해왔다.

SK네트웍스는 “AJ렌터카 인수를 통해 렌터카 운영대수를 17만2,000대까지 늘리며 렌터카 업계에서 양강 구도를 만들 수 있게 됐다”며 “SK네트웍스와 AJ렌터카의 역량을 바탕으로 업계 선두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