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17일 신임 합참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학군 21기)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차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학군 21기ㆍ육군 대장)이 내정됐다. 인사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될 경우 학군 출신 합참의장은 1998년 임명된 김진호 전 합참의장에 이어 20년만에 학군 출신 합참의장이 된다. 비(非)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는 9번째다.

국방부는 17일 “신인 합참의장에 제2작전사령관인 박한기 대장을 내정했다”며 “오는 18일 국무회의 의결을 뒤 청문회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장은 육군 제2작전사령관과 8군단장, 제2작전사령부 참모장, 53사단장 등을 역임한 작전 분야 전문가다. 국방부는 “탁월한 전략적 식견과 작전 지휘능력이 뛰어나고 개혁성, 전문성, 리더십 역량을 두루 갖춰 군심을 결집하고 국방개혁을 선도할 합참의장 적임자로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장 발탁은 군 기득권 해체 차원에서 이어지고 있는 현 정부의 탈(脫)육사 기조가 거듭 확인된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정부는 신임 기무사령관(현재 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학군 출신인 남영신 대장을 임명한 바 있다.

박 대장은 육사 39기인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과는 동기 뻘이다. 때문에 당초 군 안팎에선 김 총장의 지휘 하에 있던 박 대장을 합참의장에 내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이에 대해 군 소식통은 “김 총장이 자리를 옮길 경우 육군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육군 개혁이 무뎌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이번 인사에 작용했다”고 전했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육사 출신을 당분간 중용하지 않겠다는 현 정부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 총장은 총장 직위를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육군 후속 인사 폭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