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제7함대 기함 블루리지.

유엔 대북제재를 위반하는 해상 환적 행위를 감시하기 위해 미국의 주도로 한국을 포함한 다국적 연합이 출범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인용한 미군 관계자는 대북제재를 우회는 불법 해상 환적 등 해상 행위를 감시하는 최초의 다국적 연합이 결성된다고 밝혔다..

WSJ에 따르면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에는 한국과 일본 외에 미국의 ‘파이브아이즈’ 정보 감시 동맹인 영국ㆍ호주ㆍ뉴질랜드ㆍ캐나다가 참여하며 프랑스도 최소 요원 1명을 파견할 것으로 예정돼 있다. 일본 요코스카 해군시설에 배치된 미 해군 제7함대 기함 USS 블루리지에 ‘집행조정센터’를 설치하고 각국에서 온 요원 50명 이상을 배치해 각국의 협조를 원활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연합 각국은 군함과 감시용 비행기를 지원해 제재 위반 행위에 대한 감시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 미군 관리는 WSJ에 “제재 위반이 의심스러운 선박과 연합군 선박간 통신이 더욱 긴밀해질 것”이라며 “제재 위반 선박들이 ‘나는 제재를 몰랐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많은데 더 이상 변명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연합의 목적은 감시와 예방 위주이고, 의심 선박에 오르거나 선박을 나포하는 강경한 행위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