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뉴스] 이해찬 대표가 이승만 묘역보다 박정희 묘역을 먼저 찾은 이유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뒤끝뉴스] 이해찬 대표가 이승만 묘역보다 박정희 묘역을 먼저 찾은 이유

입력
2018.09.01 14:00
0 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 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인들은 취임과 동시에 현충원을 찾는다. 일반 시민들은 평생 가볼까 말까 한 곳을 그들은 의식처럼 방문한다. 정치인의 모든 말과 행동에는 정치적 의미가 있다는 말처럼, 전직 대통령 참배를 통해 정치적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현충원을 간다. 누구를 참배할 건지부터, 어떤 순서로 할 건지까지, 현충원 참배에는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도 당대표 선출 직후인 지난달 27일 신임 최고위원들과 함께 현충원을 찾아 전직 대통령들을 참배했다. 그간 외면해 왔던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처음으로 찾아 더 큰 주목을 받았다.

국립서울현충원 안내지도. 국립서울현충원 홈페이지 캡처

눈길을 끈 건 또 있었다. 바로 참배 순서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민주당이 배출한 대통령인 김대중(DJ) 전 대통령 묘역을 가장 먼저 찾았다. DJ 묘역을 먼저 참배한 것도 이례적이 있지만, 다음으로 김영삼(YS)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은 것도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 측면이 있었다. DJ묘역 바로 곁에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이었음에도 애써 먼 거리를 돌아갔기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 묘역은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한 뒤 마지막으로 찾았다.

이날 참배 동선은 같은 민주당 출신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앞선 7월 현충원을 찾아 이승만ㆍ박정희ㆍ김영삼ㆍ김대중 전 대통령 순으로 참배한 것과도 대비된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지난 7월 취임 첫날 현충원을 찾아 문 의장과 같은 동선으로 참배했었다. 문 의장 측은 참배 동선과 관련해 “국회의장은 중립성을 중시하는 자리이므로 여야 간에 후일담이 나오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참배는 역대 대통령을 순서로 현충원 내 동선을 감안해 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 참배 동선과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이 대표와 동시대에 사는 등 시간적으로 더 가까웠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을 먼저 참배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참배 순서가 혹시 박 전 대통령의 공과에 대한 평가가 담긴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을 일축한 것이다. 앞서 이 대표는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분단 시대를 마감을 하고 평화 공존의 시대로 가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었다.

서진석 인턴기자(경기대 경찰행정학과 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뒤끝뉴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