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개인컵 쓰는 사람이야”… 스타벅스서만 올해 벌써 300만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나, 개인컵 쓰는 사람이야”… 스타벅스서만 올해 벌써 300만명

입력
2018.08.08 10:26
수정
2018.08.08 19:06
0 0
스타벅스를 찾은 고객이 개입 컵을 이용해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정부와 커피전문점 업계가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애쓰고 있는 가운데 카페 이용 고객들도 점차 친환경 의식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올 들어 개인 다회용 컵을 사용한 고객이 7월 말 기준 30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가 개인 컵 할인(1건 300원) 건 수를 분석한 결과 다회용 컵을 사용한 고객은 1월에 31만건이었으나 7월은 2배가 넘는 70만건에 달했다. 지난달까지 월 평균 할인 횟수는 43만건으로 지난해 월 평균 31만건보다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3월 이후부터 가파른 증가 추세를 보이며 이미 7개월간 기록이 지난해 1년간 할인 건수였던 380만건에 근접했다. 올해 누적 할인금액은 9억원에 달한다.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는 “고객들의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증가하며 개인 컵 이용 고객 역시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가 개인 다회용 컵 할인 횟수 집계를 시작한 지난 2007년부터 2018년 7월까지 11년 7개월 간 총 2,300만건을 넘어서며 현재까지 누적 할인 금액은 69억원을 넘어섰다. 스타벅스는 이같은 추세라면 연말까지 500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12년간 누적 할인 금액으로는 75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 한국일보] 스타벅스 김민호기자 게티이미지뱅크/2018-08-08(한국일보)

/그림 3스타벅스 개인컵 사용 추이. 스타벅스코리아 제공/2018-08-08(한국일보)

다회용 컵 연간 사용 건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2007년 36만건이었던 할인 횟수는 2011년 108만건, 2017년 380만건으로 10년 사이 10배 이상으로 늘었다.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종이빨대 전 매장 도입 및 비닐 포장재 단계적 퇴출, 개인 컵 활용 시 혜택 확대 등 자체 노력과 다양한 고객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 활동으로 고객의 적극 동참을 이끌어 낸다는 방침이다.

이석구 스타벅스코리아 대표이사는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1회용품 사용을 줄여 우리 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지속 전개해 나가며 고객과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