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치인 5,500억원을 넘어서며 연간 영업이익 1조원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

LG생활건강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1% 증가한 2,67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2분기 매출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조6,526억원, 1,874억원으로 11.1%, 11.4% 늘어났다. 매출과 이익 모두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이에 따라 LG생활건강의 상반기 매출은 8.7% 증가한 3조3,118억원, 영업이익은 12.0% 늘어난 5,509억원으로 역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상반기 당기순이익도 10.1% 늘어난 3,838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지속되는 내수경기 침체와 관광객 수 회복이 더딘 경영 환경에서도 사상 최대 2분기 및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국내와 중국에서 화장품 시장으로 진입하는 신규사업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장 환경에서도 상대적으로 진입이 쉽지 않은 럭셔리 브랜드의 성공으로 국내외에서 흔들림 없이 성장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부문별 실적을 보면 화장품사업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9,534억원, 1,942억원으로 23.2%, 30.1%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7.4%, 24.7% 증가한 1조9,011억원, 4,063억원에 이른다.

특히 2016년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이후 매년 1조원 매출 달성 기간을 단축시켜 온 럭셔리 브랜드 ‘후’가 올해는 7월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며 다시 한번 기록을 경신했다. ‘숨’ ‘오휘’도 고가라인을 중심으로 성장하며 럭셔리 브랜드 입지를 강화했다. 중국에서 고급 화장품 매출이 87% 증가하면서 해외 매출이 36% 성장했다. '후'는 2분기 기준으로 중국 매장 수가 199개로 늘어났다.

반면 생활용품사업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372억원, 273억원으로 6.0%, 27.9% 감소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단기 외형성장보다는 중장기적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유통재고 축소 및 SKU합리화 등 사업 건전화 작업을 지속했다”며 “해외사업은 지속 성장하며 생활용품 매출 내 비중이 18%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음료사업 2분기 매출은 1.8% 증가한 3,620억원, 영업이익은 1.3% 늘어난 457억원이었다. LG생활건강은 분기 매출이 2005년 3분기 이후 51개 분기 연속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도 2005년 1분기 이후 53개 분기째 증가하면서 13년 넘게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익 개선에 따른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은 6월 말 기준 48.4%로 1년 전보다 11.2%포인트 낮아져 5년째 개선됐다. 전문가들은 이런 실적이 하반기에도 이어지면 LG생활건강의 올해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