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선방 쇼' 조현우, 대단한 '아내 사랑' 눈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들린 '선방 쇼' 조현우, 대단한 '아내 사랑' 눈길

입력
2018.06.28 11:20
0 0
골키퍼 조현우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첫 월드컵 데뷔 무대를 마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깜짝 스타로 떠오른 골키퍼 조현우(대구 FC)의 아내 사랑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리그 최종 3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완파했다.

이번 대회에서 주전 골키퍼로 깜짝 발탁된 조현우는 이날 독일의 유효 슈팅 6개를 막아내면서 무실점을 기록, 경기 최우수 선수로 뽑혔다.

베테랑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김승규(비셀 고베)를 제치고 이번 대회 첫 경기 스웨덴전에 선발 출전한 조현우는 대회 기간 내내 맹활약하며 신태용호의 신데렐라로 각광 받았다.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조현우는 "선수들과 '독일이 세계 1위지만, 주눅들지 말고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하자고 얘기했다"며 "정말 힘들었을 아내에게 고맙고, 저를 응원해주신 대구시민, 대한민국 국민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현우 인스타그램

이번 대회를 통해 전국구 스타로 발돋움한 조현우이지만 그로 인한 아픔도 있었다. 일부 네티즌들이 아내 이희영 씨의 SNS에 딸의 외모를 비하하는 글을 남겨 이 씨가 SNS 계정을 폐쇄하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조현우만큼 조현우의 아내도 대회 기간 중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조현우가 인터뷰에 아내를 언급한 이유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베르너의 헤딩 슛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조현우는 아내의 얼굴 사진을 팔에 새겨넣은 문신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아내를 사랑하는 의미다. 경기 때도 함께 있는 것 같아 힘이 된다"고 조현우는 문신의 이유를 설명했다.

조현우의 SNS를 들여다보면 그의 대단한 아내 사랑이 잘 드러난다. SNS에 올라온 사진 대부분이 아내의 사진이며 "사랑해"라는 표현 또는 하트 이모티콘이 곳곳에 눈에 띈다.

최근 조현우가 SNS에 올린 아내의 사진에는 "나보다 더 고생한 그녀. 더 고생해줘 사랑해"라는 코멘트가 달려 있다. 월드컵 기간 동안 멀리 떨어져 각자 힘든 시간을 보냈던 부부가 다시 만날 날도 멀지 않았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