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JP 빈소 조화에 큼지막하게 '제12대 대통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두환, JP 빈소 조화에 큼지막하게 '제12대 대통령'

입력
2018.06.26 16:17
수정
2018.06.26 17:32
0 0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조화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전직 대통령들의 조화가 순서대로 놓였다. 전직 대통령들의 조화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조화가 25일 오후 마지막에 도착하면서 배열을 다시 취임 순서대로 조정했다.

전 전 대통령은 ‘근조 제12대 대통령 전두환’ 한자가 크게 쓰인 조화를 빈소에 보냈다. 반면 노태우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화에는 ‘대통령’이라는 단어가 없었다. 노 전 대통령은 이름과 함께 ‘근조’만 써 조의를 표했고, 현재 구속 상태인 이 전 대통령은 이름 석 자만 한글로 썼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6일 현재까지 어떤 조의나 조화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2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조화가 놓여있다. 뉴스1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조의화환이 놓여 있다. 뉴시스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전두환,노태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화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