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ㆍ전해철ㆍ박범계... 설설 끓는 현역 의원 정부 입각설(說)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영선ㆍ전해철ㆍ박범계... 설설 끓는 현역 의원 정부 입각설(說)

입력
2018.06.17 17:37
0 0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원 포인트 임명부터 집권2기 개혁 본격화 위한 조각수준 개각 가능성까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눈스퀘어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집중유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와 추미애 대표 등 의원들이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 대변인, 김정우 당대표 비서실장,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 박원순 후보, 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6ㆍ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면서 여당을 중심으로 개각설이 불붙고 있다. 선거 승리의 기세를 몰아 문재인 정부 집권 2기 체제로 조속히 전환해 산적한 개혁과제를 본격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분위기다. 일부 부처의 경우 현역 의원이 입각해 부처 장악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구체적 개각 시나리오까지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법무부 장관 교체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들이 많다. 법무부가 문재인 정부 개혁의 핵심 과제인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뿐 아니라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거래 의혹을 포함한 적폐청산 문제 등 폭발력이 큰 이슈를 주도하기 때문이다. 여권 한 관계자는 “박상기 장관의 조직장악력이 떨어져 검찰 개혁이 흐지부지된 측면이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후임 장관으로 거론되는 현역 의원이 줄을 잇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박영선 의원과 박범계 의원 등의 이름이 꾸준히 오르내린다. 친문 핵심이자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의원이 발탁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검찰개혁 과제가 만만찮은 만큼 추미애 대표 카드라는 충격 요법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교체 우선 순위에 놓여 있다는 말이 많다. 대학입시제도 개편과 관련해 적잖은 혼선을 빚는 등 당청 간 소통에 실패한 책임이 적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김태년 정책위의장의 입각 가능성을 거론한다. 미세먼지 대응 및 재활용 쓰레기 수거 문제 처리 과정에서 한계를 드러낸 김은경 환경부 장관도 교체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치권에서는 우원식 전 원내대표 이름이 후임으로 오르내린다. 남북관계가 급박하게 돌아가면서 교체 가능성이 낮아지긴 했지만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물러난다면 안규백 의원이 자리를 대신할 수 있다는 얘기도 적지 않다.

개각 폭은 민주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변수 또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당권 경쟁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업무 연속성을 중시하는 스타일인 만큼 개각이 있더라도 공석을 채우는 정도에 그칠 것이란 전망도 적지 않다. 국회의 의석 구조가 여전히 여소야대인 만큼 개각 폭이 커질 경우 인사청문회를 통과해야 하는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하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조차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에서 개각 카드를 꺼냈다가 정치적 위기를 자초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때문에 공석이 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채우는 선에서 개각이 마무리 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민주당 간사 등으로 활동한 이개호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언급된다. 원포인트 개각이 된다면 인선 시기는 문 대통령의 방러 직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원 구성 협상이 늦어져 국회 인사청문회도 열지 못하는 상황이 될 수 있어, 공석이 된 장관 정도만 인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