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대해 “정직하고 직접적ㆍ생산적인 회담이었다”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한 마음”이라며 북미 회담 성사에 있어 문 대통령의 역할을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센토나 섬 카펠라호텔 내 기자회견장에서 이날 오후 5시부터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회담 성과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 대해 “안보와 번영을 위해 노력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라며 치켜세웠다. 앞서 진행된 공동성명 서명식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옆에 두고 “위대한 인격에 매우 똑똑하다” “매우 재능 있는 사람” “자기 나라를 매우 사랑한다” 등 칭찬을 쏟아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요한 회담을 유쾌하게 치뤄 기쁘다”며 “회담 성사에 도움을 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기자회견 후 문 대통령과 한 번 더 통화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