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의 시선] 성화처럼 타오르는 사랑의 연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상순의 시선] 성화처럼 타오르는 사랑의 연탄

입력
2018.02.12 19:20
0 0
연탄으로 사랑을 나르다. 연탄 나눔 봉사 서울 성북구 광운초등학교 6학생들. 신상순 선임기자

연탄가루로 얼굴이 새카만 어린이가 흰 이를 보이며 환하게 웃는다. 난생 처음 만져 보는연탄을 들고 언덕길을 오르내리다 보니 동그랗고 검은 모양이 서로 닮은 꼴이 되었다. “정말 보람차요”를 연발 하는 이들은 강추위 속에 연탄 나눔 봉사에 나선 서울 광운초 6학년들. 올림픽 성화를 릴레이 하듯 불우 이웃에게 온기를 배달 학생들의 몸짓에서 열정이 묻어 난다. 초등학생들이 땀 흘려 나른 연탄이 성화의 불꽃처럼 타오르며 이웃사랑을 증명 한다. 연탄 한 장의 가격은 평균 700원, 사랑 나눔 축제에 나서기에 부담 없는 가격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연탄나눔 봉사 나선 서울 광운초등학교 6학년. 신상순 선임기자
이곳에 쌓인 연탄은 300장, 한달간 사용 할 수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8-02-12(한국일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