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한국일보지회 입장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기 위해 동행했던 한국일보 멀티미디어부 고영권 기자가 14일 베이징에서 중국 경호원들에게 폭행 당하는 충격적이고 참담한 사건이 발생했다.

고 기자 등 한국 취재진은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 연설을 마치고 이동하는 문 대통령을 취재하기 위해 뒤따르던 중 중국 경호원들의 제지를 받았다.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고 기자는 중국 경호원으로부터 멱살을 잡히고 넘어지면서 허리와 등에 부상을 입었다. 한국 취재진은 ‘비표’를 지참하고 정상적인 취재 활동을 수행 중이었으나, 중국 경호원들은 별다른 이유 없이 취재진을 가로막았다. 우리 정부는 폭력을 휘두른 경호원들을 코트라에서 고용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지만, 정상회담 경호 성격상 실질적인 관리감독 책임은 중국 정부와 베이징 공안이다.

우리나라 정부 대처도 국격에 한참 못 미친 실망 그 자체다. 중국 경호원들이 기자들을 폭행하는 몰상식한 일이 일어나는 동안 우리 정부 경호원들은 대통령 수행에만 몰두해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한국기자협회 한국일보지회는 상상하기도 힘든 기자 폭행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사과와 철저한 조사 및 엄정한 관련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또한 중국에서 언론 자유를 훼손하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중국 정부의 세심한 주의를 촉구한다. 언론의 자유는 전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존중 받는 권리이며, 중국도 예외는 아니다.

2017년 12월 14일 한국기자협회 한국일보지회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