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입맛 잡을 '국빈만찬' 메뉴 공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입맛 잡을 '국빈만찬' 메뉴 공개

입력
2017.11.07 10:37
0 0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 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호를 고려한 메뉴다. 전북 고창의 한우를 재워 구워냈다. 우리 토종 쌀 4종으로 만든 밥을 송이버섯과 함께 돌솥에 지어내고 쫄깃한 식감을 가진 독도 새우를 넣은 복주머니 잡채와 반상을 차린 메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제공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청와대는 각 1인당 정갈한 소반 위에 올려진 백자 그릇 안에 옥수수 조죽, 고구마 호박범벅, 우엉조림, 연근 튀김, 국화잎을 올린 상추순 무침을 담아내어 그 재료들의 색감과 식감의 조화로움을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청와대제공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릿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나터. 청와대는 바닐라의 고소한 맛과 트리플 초콜릿의 리치한 맛과 산딸기의 새콤함이 오감을 안성시킨다고 소개했다. 청와대제공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청와대는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를 7일 오전 공개했다. 사진은 거제도산 가자미구이. 청와대는 가자미구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메뉴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도산 가자미를 사용했다. 우리나라의 최초 된장이라고 알려진 한안자명인의 동국장을 이용해 한식의 특별한 맛을 살렸다고 소개했다. 청와대제공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