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자들 “28일 촛불 1주년 집회 안 나가” 보이콧… 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文 지지자들 “28일 촛불 1주년 집회 안 나가” 보이콧… 왜?

입력
2017.10.24 10:38
0 0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참가단위 관계자들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촛불은 계속된다'를 주제로 촛불 1주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이달 2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릴 예정인 촛불집회 1주년 대회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보이콧(불참)’을 선언했다. ‘청와대 행진’ 같은 반문(反文) 성향 행사가 대회에 포함됐다는 이유에서다. 지지자들은 급기야 같은 날 서울 여의도에서 별개의 집회를 열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박근혜정원퇴진 비상국민운동(퇴진행동)’에서 사회관계형서비스(SNS)에 알린 촛불 1주년 사전대회 행사 개요에서부터 불거졌다. 이 내용에 따르면 촛불집회 1주년 행사는 이달 28일 오후 6시께 광화문 북단광장에서 전체 집회를 열고, 오후 8시30분께 청와대로 행진할 예정이다. 북단광장은 지난해 촛불집회가 처음 열린 곳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왜 청와대가 행진 코스에 포함됐냐”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시민은 퇴진행동 홈페이지에 댓글로 “청와대로 행진하는 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브레이크를 거는 일”이라며 비판했다.

SNS에서는 “이번 촛불집회의 명분은 MB(이명박)구속과 입법부 각성인데, 정작 행진은 청와대로 한다. 작년 집회의 순수성을 왜곡하는 일”이라는 취지의 보이콧 독려 게시물이 퍼지며 퇴진행동과 별도로 촛불집회를 열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24일 ‘오늘의 유머’ 등 친문(親文)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촛불 1주년 기념 파티를 열자”며 네티즌이 자체 제작한 포스터가 여럿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이달 2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촛불 1주년 대회’를 연다고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행진이 포함된 촛불집회 1주년 행사에 반대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광화문이 아닌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집회를 열자는 내용의 포스터가 온라인상에 게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퇴진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24일 “청와대 행진과 관련해 약간 오해가 있는 것 같다. (문 대통령에게) 항의하러 청와대 가는 게 아니다. 모든 권력이 국민 아래에 있다는 걸 보여주고, 적폐청산을 당부하는 차원에서의 행진”이라고 해명했다. 퇴진행동 측은 현재 행진 코스 변경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