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보안검색 강화…출국 수속 1~2시간 더 소요될 듯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게이트 앞에서 여행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오는 26일부터 미국 국적기와 저비용 항공사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가는 승객들은 이륙 4∼5시간 전 공항에 도착해야 한다. 출국 전 공항 항공사 카운터에서 여행 목적과 체류 기간 등을 밝혀야 해, 출국 수속 시간이 종전보다 1∼2시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17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 요청에 따라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이 강화된다. TSA는 이미 지난 6월 미국을 취항하는 전 세계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요청했다. 보안검색 강화는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ㆍ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1월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완공될 때까지 시행 유예를 요청한 상태다.

이에 따라 미국 국적기나 LCC를 타고 미국으로 가는 승객은 26일부터 출국 전 공항 항공사 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과 ‘인터뷰’를 해야 한다. 여행 목적, 체류 기간, 현지 주소 등의 질문에 답하는 식이다. 답변이 부정확하거나 미심쩍은 경우 ‘요주의 인물’로 분류돼 탑승 전 격리된 공간에서 다시 정밀 검색을 받을 수도 있다.

현재 탑승구 앞에서 무작위로 시행 중인 소지품 검사도 26일부터는 모든 승객에게 확대된다. ‘요주의 인물’에 대한 정밀 검색까지 끝나 미국행 비행기에 모든 승객의 탑승이 완료되는 데엔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항공사, 인천공항공사 등 관계 기관과 함께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