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신혜선, 이태환(왼쪽부터)이 KBS 주말극에서 호흡을 맞출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후 팩토리, tvN, 판타지오 제공

박시후, 신혜선, 이태환이 KBS2 새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 출연을 논의 중이다.

KBS 관계자는 16일 오전 한국일보닷컴에 "박시후, 신혜선, 이태환이 '황금빛 내 인생'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시후는 극 중 해성그룹 회장 외아들 최도경 역을, 신혜선은 해성그룹 마케팅부 직원 서지안 역을, 그리고 이태환은 신혜선의 고등학교 친구 선우혁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출은 '넝쿨째 굴러온 당신' '오 마이 비너스' 등을 연출한 김형석 PD가 맡는다. '아버지가 이상해' 후속이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오연서 측 "성희롱 및 악의적 비방, 강력하게 법적대응"(전문)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진짜다

"성현아 남편, 빚때문에 7년 도망 다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