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2당 시대… ‘보수 적통’ 경쟁 관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보수 2당 시대… ‘보수 적통’ 경쟁 관심

입력
2017.05.10 00:46
0 0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개표결과 윤곽이 나온 9일 오후 10시30분 여의도 당사의 선거상황실에서 승복 메시지를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대선 이후 보수진영은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보수 2당 시대’를 맞게 됐다. 대선 기간 ‘보수 후보 단일화’ 주장에도 갈라진 채 대선을 완주한 두 당은 앞으로 팽팽한 긴장 관계가 예상된다. ‘개혁 보수’의 기치를 든 바른정당과 ‘친박 민심’까지 끌어안으며 ‘보수 우파의 본가’를 자처한 한국당의 ‘보수 적통’ 경쟁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 홍준표 한국당 후보는 2위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역시 10% 가까운 의미 있는 득표가 예상되면서 두 당 모두 대선 이후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한국당은 홍 후보의 실버크로스와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으로 107석을 확보한 수적 우위가, 바른정당은 아름다운 패배로 보수 재건의 희망을 확인했다는 자신감이 무기다.

양당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게이트 정국에서 한국당의 전신인 옛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으로 쪼개졌다. 대선 이후에도 두 당은 통합하지 않고 각자의 길을 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2007년 17대 대선에 패배한 이회창 전 총재가 이듬해 창당한 자유선진당도 2012년 18대 대선을 앞두고서야 옛 새누리당과 통합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9일 오후 지역구인 대구 동구에서 투표를 마친 뒤 상경해 당직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더구나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대선 레이스를 거치며 감정의 골이 더욱 깊어졌다. 홍 후보는 유 후보를 향해 “TK(대구ㆍ경북)에선 살인자는 용서해도 배신자는 용서하지 않는다”고 비난했고, 유 후보 역시 “홍 후보는 대한민국 보수의 수치”라고 날을 세웠다. 양당 관계도 바른정당 의원들의 집단 탈당 사태로 나빠질 대로 나빠진 상태다. 당분간은 어느 한 당을 축으로 흡수, 통합되는 보수의 정계개편을 예상하기 쉽지 않은 여건이다.

하지만 양당이 서로를 필요로 하는 것도 사실이다. 원내교섭단체 의석(20석)을 겨우 유지한 바른정당의 사정은 여의치 못하다. 한 정치권 인사는 “바른정당이 33석을 유지하고 두 자릿수 지지율을 거뒀더라면 국민의당 비호남권 의원들과 중도신당 창당까지도 내다볼 수 있었겠지만, 지금 상황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홍 후보 역시 비박계 중심이 되기엔 당내 입지나 세력이 미진하다. 양당이 정계개편으로 돌파구를 도모할 계기는 단기적으론 내년 6월 지방선거, 장기적으로는 2020년 총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두 당에선 “야권의 중심은 한국당이 될 수밖에 없다”, “차기 총선을 목표로 ‘대안 보수’로서 자리매김해 재평가 받을 것”이라는 상반된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