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카메라에 담긴 1950~60년대 희귀사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한미군 카메라에 담긴 1950~60년대 희귀사진

입력
2017.04.24 16:05
0 0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청계천 기계 부품 상가.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 아카데미 극장.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시청 앞(현 서울광장).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역.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버스.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0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반도호텔.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파병 직후 한국에 도착한 미군들.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서울 한강.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용산기지에서 바라본 한강 남쪽 모습.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국가기록원이 1950~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닐 미샬로프와 폴 블랙으로부터 당시 우리나라의 생활사를 확인할 수 있는 희귀사진 1천3백여 점을 기증받았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개발되기 전 인천항. 2017.4.24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