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4명은 면접에서 정치 성향 질문을 받아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취업 포털 업체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자사 회원 346명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 면접에서 정치성향을 묻거나 유사한 질문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1%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받는 질문 유형도 다양했다. ‘지난 투표시 지지후보(28%)’를 가장 많이 꼽았고 ‘정치성향’(26%)’, ‘지지정당(9%)’, ‘최근 정치현안에 대한 의견(9%)’, ‘출신지역 관련 질문(5%)’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이 받았던 주요 정치 성향 질문에선 ‘대통령 담화문 발표’, ‘촛불집회’, ‘국정교과서’, ‘남북전쟁’, ‘밀양송전탑’ ‘위안부 합의’ 등으로 제시됐다.

기업별로는 중소기업(36%), 중견기업(32%), 대기업(19%), 공공기관(10%) 순으로 정치 관련 질문을 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관련 질문을 받았을 때 구직자 10명 중 5명 이상(57%)은 ‘혹시라도 떨어질까 봐 불쾌한 마음을 숨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단 면접을 마무리한 뒤 게시판, 취업커뮤니티등에 털어놓음(11%)’이 그 뒤를 이었고, ‘왜 이런 질문을 하는지 되물음’(8%), ‘노코멘트라고 밝힘(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면접장을 박차고 나왔다는 응답자는 8%에 그쳤다.

또한 구직자 가운데 62%는 정치 성향 답변이 최종합격을 좌우하는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면접 중 나온 정치 성향 질문에 대해선 ‘의도가 무엇이던간에 반대’가 전체 응답자의 69%를 차지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